KEEP ON CREW ( K - SON & Dirty Bass ) - 유서 아닌 유서

 
  1047
2011-11-15 16:23:42
KEEP ON CREW ( K - SON & Dirty Bass ) - 유서아닌 유서.wmv
www.youtube.com
"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 allowscriptaccess='\"always\"' width='\"640\"' height='\"360\"'>



Dirty Bass
내 앞에 사진보단 가사한줄을 적어줘

내 위에 한잔 술보다 음악을 뿌려줘

매 시엔 눈물보다 담배를 놓아줘

눈은 감지만 날 잊지 말아줘

손발의 차가움을 느껴 작은 이 관안에서

내 몸이 못 움직여도 모든 걸 들어

마네킹이 된 기분에 사람들 소리가 들려

모두 북적거림속에 각자 얘기를 흘려/

안개 냄새사이로 피는 더러운 뒷얘기

흔히 말해 전부 하찮은 것에 빗댔지

이제 모든게 끝난 판에 원망 할것 없이

가볍게 잊을께 니들이 뱉는 욕 지껄임/

죽음이 내려준 현실과 떨어진 세계

그곳에 남겨질 이윤 더러운 죄래

허나 여긴 어차피 갈곳 손에 든 불러갈 곡

그 속에 베인 바램도 불꽃에 바래질 곳


K-son

내 누울 곳 어디없으니

그림자도 없는 몸으로 살아가 oh

숨소리 조차 내기 힘든 삶의

부질 없는 나 눈을 감은 곳이여





Dirty Bass

한기만 가득한 것처럼 얼어 보이는 안식처. 먼 내가 푸념과 꿈에 산 곳을 미련없이 접어

사랑한 모든 걸 손에 들고 갈 순 없어 새로 써나갈 시점 또 다른 삶에 뿌릴 씨는 내 살점

차라리 맘이 편안해 사람의 줄 속에 엉켜 종속돼 뒤틀려갈바엔..

새롭게 열린 내 두번째 삶속에 썩은 몸을 재물 삼아 슬픈 시를 써갈게

이미 끊어진 실이 붙을 수 없듯이 미비해진 이 길 위.. 숨어서 지그시

삶과 죽음 양 끝에서 돌아보니 지금과 전이 하나도 다를게 없어

아마 희미해진 현실을 질투하겠지 언제부터 죽음을 실감하게 될지

장담은 못하겠지만 운명의 끝에서 뭔가를 잡고 다시 살고 죽게되겠지



K-son

내 누울 곳 어디없으니

그림자도 없는 몸으로 살아가 oh

숨소리 조차 내기 힘든 삶의

부질 없는 나 눈을 감은 곳이여

keeponcrew@naver.com
2
Comments
WR
2011-11-15 16:24:03
2011-11-15 21:33:28

괞찮은거 같네요 저기 괞찮다면 인스좀 rkdcksdnd31@naver.com 부탁드립니다 ㅋ

 
21-10-16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