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인형이된 꿈
 
  62
Updated at 2021-02-26 21:49:53

it's dream
that was life
꿈꾸던 인생을 창조하신 그대가
낡아빠진 인형 마음을 알겠나
항상 헤매는 도로에

갈림길에 머물며
너를 보면 꿈을 꿔
당신이 얼만큼 꿈을 사랑하는지

어른들은 늘 순수한 마음을 숨겨두고 좌절하지
온갖 압박감에 놀란 그대는 괴롭다
비열한 그가 얼마나 따뜻하지
당신은 알겠느냐
그저 혹시나해서
난 솔직하게 진실된 표시를 하고 싶어
힘겨운 나날들이 알 수 없어
험악한 길은 얼마나 위대해
미련을 버리고 다른곳으로 바꾼다
길가에 엎드린 채 후회하며
자나가버린 널 떠올리며 생각해
어떤 일로 고민이 되는지는
빌어먹을 걱정거리로 쏟아부어
너의 향한 의미없는 상처가 남아

당신은 또 알겠느냐
그저 혹시나해서
나 솔직하게 진실된 표시를 하고 싶어
힘겨운 나날들이 그렇게 위대해
현재 그나마 떠오르는 길이
잃어버린 시간 속에 꿈을 지나간다
어느샌가 마주앉아
나의 세상을 지나간 사람들이 인형같아
헷갈리는 마음 속에서



NO
Comments
아직까지 남겨진 코멘트가 없습니다. 님의 글에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