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OPENMIC
OPENMIC
Hwa Yang - LIE
 
1
1
  28
2018-06-17 22:50:24

많이 들어 주세요

 


 

평범과 불운사이 떠도는 사람

그래서 니 전화도 못 누른거야

피할 이유가 없는데 손에

뭐가 들린것 처럼 올라가지 않아

좇도 모르는 내가 실수를 하고

널 볼 때 마다 떳떳하지 못해

난 널 볼 때마다

미안함이 더 커

그럼에도 니가준게

떠나갈까봐 무서워

널 아프게 하고 싶지않은데

난 또 널 슬프게해

다 때려치고 싶다가도

니앞에서 난 힘이풀려

너가 내 눈물을 감쌀동안

니 눈물은 누가 감싸줄까

불안이 항상 날 감고 조여와

내가 무너지는게 또 보여난

버스 맨 뒷자리 창가 유리가

없으면 난 그대로 몸을 던졌어

괜찮다가도 슬픔이 날 덮쳤어



내가 운다고 날 감싸주지 않아도되

내가 운다고 날 위로 안해줘도되

널 감싸는것도 어쩌면 그러는거네

무슨 말을 하든 듣든 항상 변하네



혼자가 좋은데도

외로움 을 느껴

내가 우울한게

난 너무 싫은데도

내가 웃는게

너무 보기싫어

또 날 저리 밀어

저 우울속으로



웃음은 신을 경시하는 행위

난 신이랑 엄청 가까운 듯해

내 어깨에다가 낙인을 찍네

걘 나보다 머리가 많네

신은 나에게 슬픈 눈물과

차가움만 남기고 우울과

미련을 서너배로 불려

내가 니 앞에서 웃으면

그건 다 척이야 척 

삶은 영화 난 주인공

연기만 계속

난 날 구할수 없고

너도 날 구할수 없어

내가 소중하다던 사람은

내게 받은 사랑을

모든 남자들에게 뿌리고 

난 똑같이 아무것도 없이

혼자 울면서 살지

계속 밤새도 변하지 않지

날 살게 만드는게 악마인지

날 죽게 만드는게 천사인지

사랑은 서로 다름을 보고 끌린다는데

악마와 천사가 그래서 공존하나봐

2
Comments
1
1
2018-06-21 19:19:03

잘듣고갑니다

WR
1
2018-06-21 22:40:36

감사 합니다!

 
13:14
 
15
1
02:43
 
27
1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