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HIPHOPPLAYA SHOW : AIR 4'S SPECIAL
FREE-TALK
몽환의 숲
 
1
  926
2012-05-14 19:25:01

새들의 노랫소리가 나를 깨웠다.
으스러질듯한 몸을 일으키자 통증이 덮쳐왔다.
한숨같은 바람소리와 울음같은 물소리가
섞여 내 귀를 헤집었다.

머리가 저려왔다. 속이 어지러웠고
기억의 조각들이 심장에 박혀 피로 흥건해졌다.
"어쩔수 없었어." 합리화란 진통제를 들이키지만
그때까지도 난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새가 날아오더니 손수건을 떨어트리고는
재가 되어 눈앞에서 사라졌다.
그녀의 향기가 느껴졌다. 그 향기에눈
그녀의 미소, 슬픔, 분노..
모든것이 나를 죽이고있었다.

결국 난 다시 쓰러졌다.
어쩌면 처음부터 그랬을지도.
몸이 짓이겨지고있었고, 눈마저 감겼다.

그러나 그때가 내가 처음으로 세상에 눈을 뜬 순간이었다..

4
Comments
2012-05-14 19:43:19

중딩땐가 고딩때 보던 판타지소설의 프롤로그 느낌

2012-05-14 22:28:09

하늘에 날린 아드레 날린

2012-05-14 22:40:11

몽환의 숲은 중고딩들이 쓴 노래를 각색한 소설의 절반 이상은 차지할 정도로 흔하더라죠...

2012-05-14 22:51:48

^^;

 
17-07-25
 
68
17-07-25
3
162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