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픈마이크

ASMR

 
  9
2022-08-15 20:21:37

verse

잔잔한 물살위에 파동 하나
알기 싫어도 이내 곧 의미를 알아
이제 난 깊게 생각 하지않아
내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안남아

자꾸 나를 다급하게 해
삶은 늘 그렇듯 자급자족에
홀로서기를 강요하는데
족쇄가 달린듯 두발이 굳었네

그렇게 다시 하루가 지나고
뜬눈으로 밤을 지샌 기분이 어떠냐고 하암
쩔어버린 듯해 머리가 무겁네 
패스아웃 걸린듯 사라진 새벽

내가 누군지 알수도 알 필요도 없으니까
거꾸로 마음은 편해
무의식의 흐름으로 들어가길
그 누구보다 바래 딥한 칵테일

두잔쯤 마시면 나 몸으로 울게되는 요즘
취해도 채워지지 않는 불면증
화면 속 적나라한 현실고증
갈증이 가시지를 않아 

냉수를 마셔도
눈만 감은채로 무의식의 접속
악순환의 반복 질 떨어지는 삶속
내가 붙잡은 한줌의 정적은 바로

색으로 따지면 백
칠하게 만드는 자연스런 레이백
파도가 넘칠듯 많이 일렁여도 0 데시벨
우주에 떠있어도 0 데시벨
갤럭시 알람은 지겨워 캐시백
털어 주문한 아메리카노 
긴급 수혈로 잠을 타도

왜 아침 돼버렸어 나는 멈췄는데
의지와 상관없이 걸음을 떼
나 유체이탈 아닌 
진정한 해탈의 경지라니

존경 받아야 마땅해 이럴때일수록 무던하게
로파이로 한 턴 relax yourself
벌어 이제 어디로 갈지
고민하는 머저리들 중 나도 하나지

솔직히 화나 억울한 면도 있고
근데 어쩌겠어 기다려주지 않어
사실 답은 하나밖에 없는데 
뺑이 친건 아닌지

그렇다면 너무 슬픈데 
선택권이 없을바에 내가 없는게
그걸 인정하고 싶지 않아 매번 왜 
의문을 달고 살어
작은 희망을 안고 잠이 드는 순간까지

우주에 떠있네 
이젠 편히 잠들래
솔직히 이런거
진짜 못미더웠는데

내일 다시
일어나서 해야지
NO
Comments
아직까지 남겨진 코멘트가 없습니다. 님의 글에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