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FREE-TALK
믹테에 인트로입니다! 많이 들어주시면 감사합니다!
 
  36
2020-12-04 22:51:01

 

1.


느지막이 점심을 때워

몸이 축 늘어져선 게을러져 매번

들리는 잔소리가 그리워질 때

향수 뿌린 듯 내 주위 환경이 변해


비슷해 매주 비슷해

똑같은 일상 점차 지루해져선

일탈하는 건 꿈으로만 꿔

연기 사라지듯 지쳐버리지


다시 또 눈 주위에 물은 나를 또 벅차게 해

빨간색 아이라인 속도 불타오르네

차가운 손으로 날 달래줄 때

거품 많은 탄산 속 내 감정을 부풀리네


뜨거운 태양보다는 그늘진 골몰 쪽에

어쩌면 지금의 나를 내가 만들었을지도

늦어버린 후에 깨달으면 뭐 어찌하겠어

체념하고 가져가는 거지 이런 나라도

 

NO
Comments
아직까지 남겨진 코멘트가 없습니다. 님의 글에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