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프닝
 
  57
2020-08-16 03:42:10

진부한 건 싫었어
그래서 꿈을 꿨어
그게 가치있다 믿었고
날 행복하게 만든다고 생각했어
그땐 몰랐지
그 이상이 나를
낭떠러지로 내몰줄은

It won't be long
breathing last
아이고 나 죽는다
아무도 몰라주겠지
누군가 움켜쥐겠지

순수한 의도는 없었지만
그렇다고 악심은 없었어
예쁜 미소를 짓는 나도 없고
이러다 목숨도 없어지겠네

It won't be long
breathing last
아이고 나 죽는다
아무도 몰라주겠지
누군가 움켜쥐겠지

내일 아침 눈을 떴을때
이 모든게 꿈이었으면
그냥 해프닝으로 남았으면


NO
Comments
아직까지 남겨진 코멘트가 없습니다. 님의 글에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20-09-18
 
23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