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역 (Danyeok) - 12pm Prod. RO$$
 
1
  12
2019-12-11 17:31:37

 

 

verse

 

내겐 아침은 일러 점심쯤되니
멍해진 사고가 돌아가기 시작해
겨우 이거밖에 안됐나 뭐 그런 생각 집어치운지 오래
덜하면 덜했지 괜찮잖아 모레쯤 지난것도 아니고

 

그 덕에 살아숨쉬는 많은 생명들이 있잖아
개중에 하나쯤은 좀 느즈막히 일어날수도 있는거잖아
삼시세끼 꼬박 먹었으면 됐지 내가 아는 어떤 사람이 그래
그렇기에 더 비대해진 내 팻함 다른 말로는 배짱

 

정오를 넘긴 지금에서야 나 스타트를 끊네
시덥지 않은 문제 때문에 얽히기는 싫어
그때 좀 잘했다면 이봐 그런 가정에 의미 없다고 했던건 누가
잠시 이쪽에 앉아봐 스타일 구기면 좀 어때

 

열만 뻗치다 바싹 익어버린
치킨 게임보다 낫지 항상 템포를 지켜
내 간식거리 사러 마트로 가는길
11시 반 문닫기 직전이지 설치는건

 

가끔 나오는 텐션으로 족해 허기진 마음이래도 언젠가라며
웃긴 소리 해대는걸 보니 이제 그만
들어가 볼때가 된거 같아 무의식 속엔
어떤 일들이 있을지 나는 당최

NO
Comments
아직까지 남겨진 코멘트가 없습니다. 1님의 글에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