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 Welcome
 
1
7
  955
2019-02-15 00:01:27

 



난 정말 궁금해, 그녀의 둥근 배 안의
너란 조그만 생명체에 관한 모든 게
외모랑 성격부터 니가 갖게 될 수많은 버릇까지
마치 소개팅 나가는 기분, but, 이미 너를 많이
사랑할 자신 있다는게 제일 큰 차이
참 어떻게 이럴까? 만나본 적 없는 아이에게
자랑스레 고백이라니, 얘는 랩도 모를텐데
자연스럽게 흥얼대는 노래, 요즘 내내
물론 힙합을 안 좋아해도 이해해
난 마음 넓은 아빠가 되야지, 한 가지 네게
바라는 걸 말하라면 그저 건강 딱 하나뿐
엄마 아빠 직업 너무 믿지말구
받아들일 거야 너가 줄 모든 행복과 고난을
그 외의 내 삶의 변화를, 쉽게 말할 수 없다는
건 알고 있지만 어떻게든 되겠지, 네 앞에선 매일 smile
울기만할 네게 웃는 법을 가르쳐야 되니까

[ㅊ]
Welcome, 난 아빠라고 해
그래그래 맞아, 그래그래 맞아
Welcome, 저긴 엄마라고 해
그래그래 맞아, 그래그래 맞아
Welcome, 네 새로운 가족에
그래그래 맞아, 그래그래 맞아
Welcome, 널 위해 살아볼게
그래그래 맞아, 그래그래 맞아

나는 준비된 딸 바보, 물론 성별 상관 않고
사랑했을 거 같아 넌 엄마 아빠 닮아서
되게 예쁠테니까, 앗! 이건 내 잘난 척은
아니고 당연하지 널 만들었으니 사랑으로
근데 엄마를 닮았으면 좀, 에너지가 너무 넘쳐
못 따라가면은 어쩌나 조금 걱정
주변서 말해줬지, 사실 당직이 더 편해
오, 이제 너 잠은 다 잔 거야 어쩌녜
오, 육아의 세계는 무궁무진
어떤 건 더럽고 어떤 건 어렵고 어떤 건 엄청
까다로와, 누구든 좀만 해보면 두 손 들지
근데 미소 한 번에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웃게 된다매, 아마 널 만날 땐
절대로 아닐 거야 완벽한 준비 상탠
넌 칭얼대고 떼쓰고 울고 난 헐레벌떡
수면 부족, 짜증 만빵, 하지만 처음의 먹었던
결심을 떠올리고파, 어떤 순간에도
너에게 해준 일보다, 해줄 일을 생각하기
누구도 쉽다고 안 했지만 괜찮아
난 좋을 것만 같아, 그럼 5월에 만나!

[ㅊ]

그 초음파에 비친 옆얼굴과
네 발차기가 처음으로 손에 느껴졌던 밤
난 기억해, 참으로 감동적이었던 순간
근데 너 엄마 뱃속을 뻥차는 건 조금만
살살해줘 이미 너때메 고생 엄청 컸다?
그니까 너 나와서 엄마 속 썩이면 혼나!
호랭이란 태명은 튼튼함, 그 정도로만!
하지만 절대 사랑만은 변함없어 정말
늘 한결 같이!

MR: Shing02 - Ultra-H



오랜만에 뭔가 올려보네요
최근 믹스테입 녹음을 시작한 김에 약간 개인 소장(?)하려고 녹음했다가 그냥 공유해보는 곡입니다.
이 곡은 원래 믹테 녹음이 이렇게 늦어질줄 몰랐을 때 딸이 아직 세상에 나오기 전 가사 썼던 곡입니다.
가사는 심혈을 좀 기울였던 거 같은데 그것은... 이견이 있을 수 있겠고
분명한 건 녹음은 열심히 했다고 하면 믿기지 않는다는 거.. OTL
사진은 딸아이가 태어난 다음날 사진입니다. 참고로 현재는 9개월이에요ㅋ

 

***

피드백은 당연히 서로서로 주고 받는 거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제 곡 바로 아래 글과 윗글은 기본적으로 리플을 남기는 편인데,

혹시 제 글에 리플을 남겨주시는 분들, 제가 피드백으로 도와드릴 수 있는 글이 있다면 주소 남겨주세요

성심성의껏 달아보겠습니다ㅎㅎ

22
Comments
1
2019-02-15 00:39:50

역시 잘하시네요
가사가 특히 좋습니다

WR
1
1
2019-02-15 00:42:28

믹스테입은 이것보다 40배 정도 잘 뽑혀나올테니 몰래 느끼셨을 부족함은 그때 해소시켜드릴게요ㅠ

1
2019-02-15 00:46:58

꼭 들어보겠습니다

1
Updated at 2019-02-15 00:50:39

웰컴투더월드 가사 진짜 좋네요 ㅎㅎ

WR
1
2019-02-15 11:42:37

Dt 축하해 랑 안 겹치게 하려고 애를 좀 먹었어요ㅋ

1
1
2019-02-15 12:12:55

오 새 믹테 만드시는군요
이번 단체곡 듣고 닷원 싸롸있네 했습니다
이곡은 나중에 아기가 커서 댄스디님 떠올리면서 울지도 모르겠네요

WR
1
2019-02-15 14:13:29

ㅎㅎㅎ감사합니다!

1
2019-02-15 13:14:13

 먼저 늦었지만 축하드립니다! 건강하게 자라기를 :)

힙합으로도 이런 내용의 가사가 나올 수 있구나 감탄했습니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저도 그 기분을 고스란히 느껴보고 싶네요 :D

WR
1
2019-02-15 14:13:16

감사합니다ㅎㅎ lechul 님 곡은 들어볼만한 링크 있나요?

1
Updated at 2019-02-15 16:35:16

많이 부족하지만 감히 올려봅니다.

먼저 요청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WR
1
2019-02-15 17:34:24

넵~ 들어보고 쪽지 보낼게요ㅎㅎ

1
2019-02-16 10:54:11

추천했어요 깔끔하니 좋네요

WR
1
2019-02-16 10:56:12

감사합니다ㅎ 님 곡은 들어볼 수 있는게 있을까요?

1
2019-02-16 18:35:46

아뇨 ㅎ 전 초보라 아직 딱히 나온게 없어요 ^^

1
2019-02-16 13:45:33

사람의분위기, 사람의상황, 가사, 플로우가 되게 뭉클하게하네요

실제로 뵌적은없지만(인스타에서 축가하는영상은 본적있음)

뭔가 멋진형이자 아빠인거같네요ㅎㅎ

WR
1
2019-02-16 19:14:03

헉 축가 영상ㅋㅋ
감사합니다~

1
2019-02-20 16:58:48

펑키한게 듣기 너무 좋았어요 ㅎㅎ

제꺼두 한번 들어봐주세요 !! 

have a good day yo ~

WR
1
2019-02-21 15:56:34

잘 들었어요. 몽환적인 분위기 좋네요ㅎ
처음에 플로우가 너무 단순하다 싶었는데 중간에선 그래도 꽤 타이트해지더라고요. 그래도 의도한 거일 수도 있겠지만, 전체적으로 플로우가 허전하고 huh 만으로 채우는 느낌이 있어서 좀더 곡을 재밌게 채우는 법을 연구해보시면 좋을거 같아요.
그리고 가사가 약간 비슷한 얘기로 맴돈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예를 들어 마지막에 술이나 쳐빨! 하고 담에 술이나 한잔.. 그런 중복되는 느낌이 좀 있긴 했습니다ㅎㅎ 제목은 fake friends인데 그 주제가 확 와닿진 않더군요 덕분에. 이건 가사가 안 적혀있으니 제가 놓친 부분이 있을지도요. 뭐 딜리버리는 괜찮으시니.
수고하셨어요~

1
2019-02-21 08:17:10

가사 재밋게 들엇습니다 ㅋㅋㅋ

1
2019-02-22 00:04:58

 가사도 재밌고 라임도 좋고 재밌게 들었습니다 훅이 계속 맴도네요 중독성 갑 ㅋㅋㅋ

WR
1
2019-02-23 10:43:22

감사합니다~ 라임은 좀 떨어진다 생각하고 특히 후렴은 재치 있는게 생각 안 나서 대충 휘갈긴 것에 가까운데 (애기에게 들려주는 후렴이니 애기스럽게 하자 라는 자기합리화 하에...) 좋게 평가해주시다니 >_<

 

예명이 '클락스'이신 건가요? 님 곡도 잘 들었어요!

곡이 처음부터 끝까지 완전 빽빽하게, 리듬적으로는 거의 같은 플로우를 타고 있는데, 일반적으로 이런 곡에 대해서는 '노래가 진행하면서 비울 곳은 비울 줄도 알아야한다' '빽빽하기만 하면 쉽게 질린다' 등의 얘기를 하기 쉽지만, 예상보다 지루하지 않게 잘 들었어요. 아마 엠알에 어울리게 곡 분위기를 잘 만들고 멜로디라인을 적절하게 짜서 그런 거 같네요 - 이건 대단한 능력이라 봐요. 그래도 너무 다다다다 하는 리듬은 피하시는 게 좋을 거 같기도 해요.

 

개인적으로 문제라면 랩 자체보다는 사운드 작업에 있는 거 같아요. 우선 멜로디 랩은 음정 맞추는 튜닝이 중요할텐데, 튜닝이 제대로 되어있지 않은 티가 군데군데 있었습니다. 메인 멜로디는 다 괜찮긴 했지만 보조적인 음들, 예를 들면 ay 하는 여음구나 다 부르고 끝에 한 음정 더 올려서 마무리짓는 그런 음들에서 유독 음정이 엇나간게 많이 들렸습니다. 그러다보니 깔끔함이 좀 떨어지는 느낌이 있었어요. 

 

비슷한 맥락으로 중간중간 숨차하면서 다음 마디로 넘어가는 부분들이 있었습니다. 아무리 폐활량이 좋으시더라도 이 정도 타이트한 플로우를 한 번에 하시려면 힘들 거에요. 예를 들어 끊어 녹음하는 거라든지, 뭔가 꽁수 같아 보이는 것도 개인적으론 좋은 곡을 만드는데는 거리낌 없이 써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목소리에 리버브 많이 넣으신 건 아스라한 (?) 분위기 형성엔 도움이 되긴 하지만 가사 전달력을 많이 해치는 거 같습니다. 가사 첨부해주지 않으셨다보니 알아들은 가사가 절반도 안 되었어요... 이 곡은 메세지에도 나름 노력을 기울였다는 느낌이 있는데 그걸 캐치 못하니 좀 아쉬웠고요. 반대로 목소리 톤 자체는 곡 분위기에 비해 너무 쌩 느낌(?)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이건 취향 탓일 수 있고 별로 안 중요한 말일 수 있는데... 제가 사운드적으로 아는게 많지 않다보니 어떻게 어떻게 하라 이걸 잘 못 말하겠습니다만 이 부분도 뭔가 믹싱 면에서 만져주면 도움을 받지 않을까 했습니다.

 

어쨌든 전체적으로 잘 들었습니다. 수고하셨어요!

1
2019-02-23 20:20:28

감사합니당 믹싱을 잘 못하고 녹음을 한 지 별로 안됐다보니까 노하우나 그런 걸 잘 몰라서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은데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