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OPENMIC
00 - Lightrash 21
 
  107
2018-09-12 00:30:55

 

이른 아침 알람 소리에 눈을 떠

이제 좀 살만해 8월엔 진짜 더

웠는데 벌써 가을같아. 근데 바람은

곧 이슬처럼 사라지고 겨울이 오겠지


내 악몽 같은 과거들은 점점 희미해

지는 사계처럼 모호해져 가 난 더 이상

날 괴롭히지 않아 편집증은 살과 함께

날 떠나가 자신감으로 돌아와 


마침내 내가 날 보통으로 생각해

내 보통은 내 보통이지 남들 기준이 아닌데 

스스로 인정하는 게 중요하지 이건 그냥 시작일 뿐 난

저 높이 비상하길 원해


날아오르는데 필요한 깃털은 50개면 충분할까

이게 21개째 어느덧 절반을 모아

준비운동을 끝내고 출발선 앞에 서는 중이야.

옆을 보니 Lane이 끝도 없어 근데 그들은 준비가 (후략)

1
Comment
WR
2018-09-12 00:31:08
-Contact-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