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
앨범리뷰)unofficialboyy, HAIFHAIF-그물,덫,발사대기,포획
 
2
  218
2021-05-05 02:05:51

과거 Dickids 크루의 2대 리더였으며, SRS의 우승자이자 고등래퍼, 쇼미더머니 등을 통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던 unofficialboyy, 작년에 발매한 ‘Drugonline’과 본인의 크루, D.O.G의 컴필 EP를 통해서 트랩 씬을 주도하는 기대주로 급부상했다.

 

특히나 ‘Drugonline’은 클라우드랩 특유의 가사를 알아듣기 힘든 사운드와 대조되는 깊이 있는 가사로, 한국 트랩에서 보기 드문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여러 번 이름을 바꾼 끝에 unofficialboyy라는 이름으로 변경한지 조금 되었지만, 진정 새로운 시작을 보여준 해는 2020년이 아니었나 싶다. D.O.G 크루로서의 움직임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도 작년이었으니 말이다.

 

그리고 이번 앨범, ‘그물,,발사대기,포획은 그 움직임의 연장선에 놓였다고 할 수 있다. 같은 크루의 프로듀서 ‘HAIFHAIF’와 함께 했으니 말이다. HAIFHAIF는 이전에 Lo Volf(로볼프)와 합작 앨범을 낸 적이 있으며, Ashiroo(아쉬루), Bradystreet(브래디스트릿)등과 작업하며 트랩 씬에서 조금씩 자신의 이름을 알려가고 있는 프로듀서라 할 수 있겠다.

 

첫 트랙 그까이꺼에서부터, 물질적인 것에 연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전 앨범 ‘Drugonline’에서도 이러한 모습을 내비쳐왔는데, 가시적인 것이 아닐지라도 이들 D.O.G 크루에게는 본인들만의 확고한 비전이 있음을 알리기 위해서 첫 트랙의 주제를 이렇게 선정하지 않았나 싶다.

 

이어지는 트랙들이 굉장히 흥미롭다. 단순한 루프 위에 비트박스, 그 위에 얹어진 단순한 라임이 인상적이었던 돈내’, 그와 완전히 대조되며 다양한 장르를 시도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mmm’을 연이어 배치한 것은, 래퍼와 프로듀서의 합작 앨범임을 강조하기 위함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길거리에서부터 시작한 unofficialboyy의 크레딧, 그리고 자신을 길거리에서부터 끌어올려준 JJK에 대한 리스펙까지 모두 챙긴 누가왔게, 다시 한번 새로운 시작임을 알리는 듯한 ‘unofficialboyy pt.2’, 단순 본인들 팀의 우두머리가 아니라, 어리지만 무시할 수 없는 존재로 성장해왔음을 알리는 대가리를 연이어 배치시킨 점도 인상적이었다. 특히 누가왔게에서는 JJK 본인의 이름의 뜻에 대한 루머(일명 자x)를 유쾌하게 풀어낸 가사가 인상적이었으며, ‘대가리에서는 현시대 래퍼들을 비판함과 동시에, 선배 뮤지션들을 언급하며 리스펙하는 모습을 같이 보여준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앨범의 제목이자 이 앨범의 타이틀 중 하나인 그물,,발사대기,포획은 이 앨범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는데, 긴장감 넘치는 훅과 베이스만으로 시작되는 도입부, 훅마다 드럼 소스가 추가되는 구성, 벌스 중간중간 브레이크가 걸리는 부분까지도 굉장히 치밀하게 짜인 듯했다. 랩도 랩이지만, HAIFHAIF의 프로듀싱 능력이 빛을 발한 트랙이다.

 

 

젊기에 할 수 있는 고민을 가감 없이 들려준 ‘?X3’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앞선 대가리에서 릴타치 벌스에 언급되었던, 3 Xanax in Japan이라는 표현을 뒤집은 것이 아닌가도 생각이 되는데, 무언가에 의존해야지만 해소될 수 있는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서 제목을 이렇게 지은 것이 아닐까 추측된다. 그리고 이어지는 후반부 3개의 트랙은 사랑이라는 주제를 가진 트랙으로 엮여있는데, 이것 또한 3이라는 숫자를 강조하기 위함이지 않을까도 싶다. 마지막 트랙인 ‘bother 2021’의 훅 또한 그런 추측을 가능하게 한다. 아마도 이어지는 3집은 후반부 트랙들과 비슷한 분위기로 나오지 않을까 하는 개인적인 추측도 해본다.

 

이전 앨범보다 통일성은 다소 부족할 수 있지만, 다양한 장르의 비트를 찍어낸 HAIFHAIF의 프로듀싱과, 모든 트랙을 훌륭하게 소화해낸 unofficialboyy의 능력이 빛을 발했기에 큰 아쉬움은 없었다. 본인들의 다양성을 보여줌과 동시에, 1집과 3집을 이어주는 교두보 역할을 하기 위한 앨범이라는 생각이 든다. 지금도 이 앨범이 좋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다음 앨범이 나온다면 다시 한번 긍정적 의미의 재평가가 이루어지지 않을까 싶다.

 

 

2
Comments
1
2021-05-08 09:41:36

엇 그러고보니 이게 백번째군요!

WR
2021-05-08 10:55:02

별로 중요하게 생각은 안합니다.ㅋㅋㅋ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