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늦은 앨범리뷰)FUTURISTIC SWAVER-BFOTY
 
3
  337
2020-02-05 05:32:47
  앨범리뷰

발매가 1년도 더 지난 앨범을 이제 와서 리뷰를 한다는 것이,많이 늦은 감이 있다.

다만 최근에 KHA 올해의 앨범에도 거론되며 많이 회자가 되고 있고,퓨쳐리스틱 스웨버 인스타에 들어가니 재발매 소식도 보이는지라 뭔가 반가운 마음에 리뷰를 써보려고 한다.

그리고 며칠 전에 이 앨범을 다시 돌려 듣는데,뭔가 글을 적고 싶다는 기분이 들었다.

(그리고 솔직히 개인이 그냥 리뷰 적는 건데 무슨 기준 따위가 있겠냐고..꼴리는데로 쓰는거지 그냥)

 

첫 번째 트랙 돈이하란대로해.

언뜻 보면,그저 돈 노래 하는 흔한 트랩처럼 느껴질 수 있다.

훅의 가사만 봐도 돈 얘기,그리고 부모님에 대한 언급이 전부이니까.

그렇지만,그가 바라는 것은 더 큰 꿈이라는 것을 벌스에 은연중에 드러내고 있다.

직접적으로 그 대상이 나오지는 않지만,

근데 어떻게 안해

근데 어떻게 안펴

근데 어떻게 참어

라고 드러내는 행위들이 일반적인 트랩의 작사와는 확연한 차이점을 보여준다는 것도 굉장히 눈여겨 볼 대목이다.

그저 직설적으로 돈,여자,약을 얘기하는 트랩의 기존 작법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시도.

이것이 이 앨범이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던 원인 중 하나라고 생각된다.

 

두 번째 트랙 Dead Friends.

향락에 취해 사는 스스로들을 표현하는 제목이 아니었나 싶다.

죽은 사람들을 내게 줘 안 그럼 죽어라는 가사가 나오는데,결국 이 공간 안에서는 모두가 똑같이 죽은 것과 마찬가지라는 것을 나타낸 표현이 아닐까.

 

세 번째 트랙 Emotions.

감정을 숨기고 돈이 다인 듯 사는 것이 전부인 양 얘기를 하지만,왜인지 모르게 고통스럽게 들렸다.

LOLLY의 벌스 뒤로,앞선 본인의 가사를 역재생시킨 소리가 나오는 것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네 번째 트랙 ㅄㅈㅂ Who R U.

B급 이미지에 갇혀서 남들은 다 만만하게 봤지만,알고 보면 본인이 진짜배기라는 것을 드러내는 가사.

너네가 섬겨야 할건 내

재능 섬겨야 할건 내

이름 섬겨야 할건

내다 이 씨발럼들아

라는 가사가 굉장히 인상적이었는데,결국 자신의 재능이 곧 자신의 이름이자 그 자체이며,자신은 남들과는 다른 레벨의 존재임을 얘기하는 듯 했다.

자신이 꿈꾸던 모습대로 사는 것을 나타내는 가사,망가져버린 문화에 대한 일침도 이 곡에서 충분히 매력적인 포인트지만..

앞선 훅의 가사가 개인적으로는 너무나도 강렬한 충격이었다.

 

다섯 번째 트랙 Heartless.

사랑 앞에서 무정해지고 싶지만,그러려고 마음 먹는 자체가 거짓된 것이라 느껴지는 모습.

중간에 빅뱅의 거짓말 가사를 인용한 점도 굉장히 참신하게 느껴졌고,사운드적으로도 예전 음악의 느낌을 내려고 노력한 듯 했다.

여러모로 흥미로운 트랙.

 

여섯 번째 트랙 off my head.

이전 트랙과 이어지는 듯 한 트랙.

이별 앞에서 상대가 매정하게 느껴지고 나만 못 있는 것 같지만,결국 서로가 고통스럽긴 매한가지.

원망하면서도 미안해하는 모습은 발라드에서나 흔히 보이는 작법이라 생각해서 개인적으로 유치하다 생각이 들었지만,브린의 벌스에서 보여준 표현들이 재치가 있었기에 그래도 나름 재미있게 들을 수 있었던 트랙.

 

일곱 번째 트랙 20.

이 곡도 이전 곡과 이어지는 바이브.

Heartless부터 이 트랙까지,한 여인을 잊지 못하는 모습을 계속해서 보여준다.

그녀가 말했던 짧은 말 조차도 머릿속에 깊게 각인되어있고,여전히 잊지 못 하는 모습.

본인 특유의 찌질한 캐릭터를 굉장히 잘 보여주고 있다.

음악에서 보여주는 것도 결국은 하나의 연기라고 생각되는데,작품을 철저하게 분석하고 그것에 몰입하는 듯 했다.

이어지는 세 트랙동안 한 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이,머릿속으로 스토리가 그려졌다.

 

여덟 번째 트랙 Paypal.

똑 같은 것들만 노래하는 기존 트랩에 질려버린 듯,초반부 트랙에서는 비판하는 가사도 집어넣었었다.

돈이 다가 아니라는 외침.벌어보니 자신이 원한 게 아니었다는 한탄.

이제서야 나는 말할수있지

할수있지

할수있지

라는 가사가 굉장히 슬프게 느껴지는데,이것을 말할 수 있는 것도 결국 돈을 벌어봤기에 가능한 것이 아닌가.

그리고 할 수 있지를 두 번 반복하고 벌스를 마무리하는 모습은,내가 할 수 있다는 것을 너희도 보고 느끼지 않았냐는 반문처럼 느껴졌다.

그렇지만 그 할 수 있음에 지표도 결국은 돈이 되어버리는 세상이라..

돈보다 더 큰,꿈과 미래를 향해 달려나가고 있지만..

결국 이걸 보고 듣는 이들에게는 돈이 중요한 지표가 되어버린 것.

이런 씬 속에서 과연 어떤 변화를 몰고 올 수 있을지,과연 그가 그리는 최종 플랜은 무엇일지 더욱 궁금해지게 만드는 트랙이었다.

 

아홉 번째 트랙 No More.

앞선 트랙에서 돈이 다가 아니라고 얘기를 하긴 했지만,그 역시 돈이 하나의 지표로 작용하는 듯 했다.

그리고 Heartless부터 이어진 사랑노래 시리즈도 이 곡에서 끝이 드러나는 듯 한데,더 이상 돈이나 사랑에 집착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했다.

정말 데뷔 초기에는 돈 때문에 울어야 하냐는 한탄을 하기도 했고,여타 트래퍼들처럼 돈에 대한 집착도 어느 정도 가사에 드러났다고 생각이 되는데..

 

열 번째 트랙 실패작.

앞선 사랑얘기를 이 곡에서 끝내고자 함도 느껴지지만,여전히 마음 아파하고 여전히 고통스러워 하는 듯 했다.

눈을 뜨면 잃은 것,잊은 것을 생각하는 모습이 여전히 돈에 대한 집착이 남아있음을 나타내는 것일 수도 있고,말 그대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잊어가는 것에 대한 자괴감일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실패작이라고 자신을 지칭하는 이가,사랑하던 이 만은 아니었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남들과는 다른 작법으로 노래를 하는 자신의 모습이 누군가에게 실패작처럼,문제아처럼 느껴질 수도 있을 것이다.

스스로도 그것을 염두 해둔 채 가사를 썼을 지도 모를 일이고.

 

열한 번째 트랙 Friendship.

관계에 있어서 어려워하는 듯 한 모습.

아니 그것보다도,자신이 가지고 있는 가능성과 자신이 그리는 미래에 대해 믿지 않는 이들이 주변에 많은 듯 했다.

그런 이들과 더 이상 상종하고 싶지도,가짜 우정을 지키고 싶지도 않았기에 이런 가사들이 나온 것이 아닐까.

 

열두 번째 트랙 Runnin’ Up A Check.

돈이 다가 아니긴 하지만,돈이 없던 때로 돌아가고 싶지도,돌아갈 수도 없는 것이 지금 그의 위치이다.

앞선 트랙과 마찬가지로 이 곡도 관계에 대한 고민이 어느 정도 보여진다.

결국 돈 때문에 만나는 관계들,좋지 않지만 억지로 좋은 척,착한 척 해야만 하는 순간들.

그런 것들에 치여서 살기보다는,그냥 자신은 자기 자신인 채로 살아가고자 하는 모습이 이제는 신념을 넘어 집착과도 같이 느껴졌다.

 

기존 트랩의 작법을 그대로 따라가기보다는,그것들을 은연중에 비꼬며 자신만의 것을 만들어나가는 모습.

사랑노래를 불러도,남들과 똑같지만은 않은 모습.

이 앨범이 명반이라고 불릴 수 있었던 이유들은 정말로 많다.

정말 누구보다도 성실하게 쌓아온 자신만의 컨셉,그리고 그것이 그저 기믹으로만 치부되지 않게끔 하는 그의 작사 실력.

그리고 적재적소에 배치시키는 악기들과,빅뱅의 거짓말을 인용하는 등의 장치들까지..

하나하나 세밀하게 구성이 된 앨범이고,곡간의 연결도 굉장히 자연스러웠다.

이제서야 리뷰하는 것이 굉장히 미안하게 느껴질 정도이고,앞으로도 본인의 소신을 계속해서 음악에 담아줬으면 하는 마음이다.

5점 만점에 4.0.

 

 

  앨범리뷰
2
Comments
1
2020-02-05 14:20:23

사운드 미쳤네요 ㄷㄷㄷ

WR
2020-02-05 15:45:57

ㄹㅇ 미쳤죠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