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FREE-TALK
2
음원만드는 방법
 
  522
Updated at 2021-03-01 01:23:12

음원을 한번 만들어 보고 싶은데 어디서 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하나요?
제가 비트를 직접 찍을 줄을 몰라서 비트는 구매하고 싶습니다
구매가가 보통 어느 정도 하나요 ?? 녹음도 할 줄 몰라서 도움을 받고 싶은데 이건 가격이 어느 정도 할까요

믹싱과 마스터링 차이가 뭔가요..?


4
Comments
2
2021-03-01 12:39:05

안녕하세요 쏘이뮤직스튜디오

엔지니어 정종찬입니다.

 

비트를 구매하는건 비트판매가와 관련이 있습니다.

고로 대략적인 형성가격은 있지만 범위가 다소 넓은편이라(정가가 아니라) 보니

사용목적에 따라 금액이 달라집니다.

 

음원 발매를 목적으로 할 경우

대략 20~30만원 정도에 많은거 같습니다.

 

녹음의 경우

장비가 어느정도 갖춰지고 음향에 대한 전반적 지식이 있다면 홈레코딩도 무관합니다.

녹음실만 고집하는것은 한국인 특성일 뿐이지

세계적인 관점으로 보기는 힘든 시대입니다.

 

녹음실을 빌릴경우

장비와 위치에 따라 가격이 많이 다릅니다.

장비를 아무리 많이 가지고 있다 하여도

실질적으로 녹음시에 전부 쓰는 장비가 아닌지라

실속형으로 갖춰놓은 녹음실의 경우 시간당 2~3만원

전문형으로 여러 악기도 가능하게 갖춰놓은 녹음실의 경우 시간당 5~10만원 정도입니다.

 

위치또한 땅값이 저렴한 동네라면 위에 말한 시간당 2~3만원정도

강남,홍대와 같은 지역은 3~5만원 정도로 형성되어있습니다.

 

이보다 저렴하다면

장비가 단순 인페+마이크 수준으로 갖춰진 곳일 가능이 큽니다.

 

믹싱과 마스터링의 차이라면

믹싱은 믹스

즉, 악기별(보컬포함) 톤과 볼륨,파노라마값 등을 조절하여

밸런스를 맞춰가는 단계

소리가 서로 섞이는 단계라고 보시면 됩니다.

 

마스터링은

섞인 소리를 마지막으로 다듬고

믹스때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며

최종 음압으로 키우는데 목적을 두고 하는 작업입니다.

 

플러그인으로 작업하는경우

믹스와 마스터링을 둘 다 하는 경우가 많지만

아웃보드로 할 경우에는 따로하는게 좋습니다.

믹스용과 마스터링용은 아웃보드가 다릅니다.

 

요즘은 믹스는 플러그인으로 하되

마스터링은 아웃보드를 활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대로 믹스와 마스터링을 하기위해선

엔지니어 또한 바뀌는게 좋다고 배웁니다.

이유는 믹스때 잡지 못한 부분을 마스터링에서 잡는데

같은 사람이면 문제를 파악하지 못할경우를 대비하는 이유가 큽니다.

WR
2021-03-01 14:05:38

녹음실에서 녹음을 할때 녹음실에 가면 녹음을 할 수있게 도와주시는 분이 따로 계시나요?? 아니면 알아서 해야하나요?? 계신다면 그분도 따로 챙겨드려야 겠죠?
친절하신 답변 감사합니다!

Updated at 2021-03-01 15:45:25

엔지니어링 비용이 포함된 경우도 있고

엔지니어링 비용이 별도인 경우도 있습니다.

 

보통은 엔지니어링비가 포함되어있는경우가 많습니다.

 

제가 말씀드린

실속형으로 갖춰놓은 녹음실의 경우에도

앨범발용으로 생각한다면

녹음용 장비가 비싼걸로 배치되어있는데

비싼 장비는 진공관을 쓰는 장비가 많고 

진공관은 막 만지면 장비 망가집니다.

 

그렇기에 밴드 합주실에도 진공관 장비를 잘 가져다 놓지 않아요

진공관 다룰줄 아는 사람들도 자기꺼가 아닌 다른사람꺼라면

막 다루다가 고장내놓고 도망가거든요

 

제가 운영을 도와주고 있는 쏘이뮤직스튜디오의 경우에도

진공관 장비가 많습니다.

보컬 마이크 프리로 LA-610 제품을 주로사용하는데 (이건 제가 개인적으로 쓰는장비 갖다놓은거)

진공관만 5개가 들어가고 멀라드라는 제품으로 튜닝되어서

튜닝비만 50만원 넘게 나왔습니다. 

이처럼 잘못만져서 고장나면 

본체값+진공관값 까지 날아가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그렇기에 저도 스튜디오에 녹음이 있을경우

제가 가서 모든 장비를 만지고 셋팅합니다.

2021-03-12 14:01:25

질문자는 아닌데 많이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ㄷㄷ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